가정교회

영혼 구원하여 제자 삼는 교회

목장모임


목장은 3-4 가정이 가족을 이루어 서로의 삶을 나누며, 보고 배워 나가는 가족 공동체입니다.

목장은 가정집에서, 6-12명 정도가 매주 금요일에 모이며, 그 안에서 예배, 교육, 교제, 전도, 선교가 이루어지는 작은 교회라고 볼 수 있습니다. 또한 한 가족으로 함께 밥을 먹고, 삶을 나누고, 서로를 위해 기도하며 교제를 나눕니다.

목장을 인도하는 목자는 평신도 사역자로, 심방, 상담, 전도 등 목양에 필요한 역할을 감당합니다. 이런 점에서 목자는 구역장이나 셀그룹 지도자와는 다르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. 목자는 일주일의 삶 속에서 필요에 따라 목장 식구들을 섬기고, 자신이 맡은 공동체가 건강하게 자라도록 기도하며 돌보는 평신도 목회자 입니다.

목장 식구들은 한 식탁에 둘러앉아 함께 음식을 먹으며 삶과 생각들을 나누고, 같이 찬양하며 기도하면서 한 가족이 되어갑니다. 서로를 위해 아파하는 마음으로 기도하는, 깊은 관심과 교제로 맺어진 가족이기 때문에, 믿지 않던 한 영혼이 예수님을 영접하고, 세례를 받을 할 때 그렇게 뛸 듯한 기쁨과 감동이 느껴지는 것입니다.